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1호선 구일역 광명 방면 출입구 신설 본격 추진
구일역(사진=광명시청 제공)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구일역 광명 방면 출입구 신설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시는 구일역 광명 방면 출입구 및 환승시설 설치를 위한 기본설계용역을 2월 중 착수해 코레일, 한강유역환경청 등 관계기관과 유기적으로 협력하며 최적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광명시민이 구일역으로 쉽게 통행할 수 있도록 광명 방면 출입구를 신설해 28년간의 오랜 소망이 실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대규모 개발사업에 가려진 소외지역 없이 광명시의 신·구도심이 조화롭게 발전할 수 있도록 시정을 펼쳐가겠다”고 강조했다.

1995년 개통된 구일역은 안양천을 기준으로 서울(구로) 지역에서만 제한적으로 이용할 수 있고 광명지역에서는 접근이 매우 어려워 개통 직후부터 주민들의 개선 요구가 지속되어 왔으나 현재까지 미해결된 장기 숙원과제이다.

특히 철산동, 광명동 재개발 및 재건축 사업 준공 및 입주시기가 도래하면 서울 등으로 교통수요가 많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어, 포화상태인 기존 광역교통 시설과 신·구도심 간의 균형발전을 위한 기반 시설에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잇달아 제기돼 왔다.

이에 박승원 광명시장은 구일역 광명 방면 출입구 신설을 민선8기 공약으로 선정해 사업을 본격 추진하게 되었으며, 임오경 국회의원도 원희룡 국토부장관과 김동연 경기도지사, 코레일 등을 상대로 구일역 광명 방면 출입구 신설의 필요성을 적극 강조하며 정책적 지원에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사진=임오경 국회의원실 제공

임오경 의원은 그동안 국토부, 코레일 등과 꾸준한 협의를 진행해왔는데, 특히 작년 11월 국회예결위 경제부처 질의에서(사진 위)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상대로 "구일역에는 서울 구로동 방향, 서울 고척동 방향으로 2개의 출구만 있어 안양천 서측의 광명 주민들의 접근성이 차단됐다”며 “같은 통행료를 내는 상황에 광명 쪽만 출입구가 없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나는 만큼 광명동과 철산동의 주민 편의 증진을 위해 1호선 구일역의 서편 출입구 신설은 필수”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와관련 원희룡 장관은 "광명시민들을 위해 계획이 만들어지면 협조할 수 있는 것은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역시 정책적 지원을 약속했다

한편 구일역 광명 방면 출입구가 신설되면 개봉역, 광명사거리역, 철산역으로 집중되던 철도이용객들이 구일역으로 분산되어 시민들의 철도 이용 편의가 증진될 뿐만 아니라, 신·구도심 간 균형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