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박승원 시장 “탄소중립 스마트도시가 광명시의 미래” 강조
사진=광명시청 제공

박승원 광명시장이 광명시의 미래를 위해 탄소중립 실현이 가능한 스마트도시를 건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11일 오후 광명시평생학습원 1층 대강당에서 열린 ‘스마트도시‧스마트건설 실현전략 시‧산‧학(市産學) 세미나’에 참석해 “광명시에서 진행되고 있는 건설사업이 과거의 낡은 방식으로 진행되어서는 광명시 미래에 희망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시장은 “시‧산‧학 협력을 통해서 모든 전문가의 뜻과 의지를 모아 스마트도시 건설 전략을 올바로 세우는 것이 광명시를 어떻게 성장시킬 것인가를 좌우하는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재개발, 재건축을 비롯해 광명·시흥 3기 신도시, 광명·시흥테크노밸리, 하안2공공택지지구 등 대규모 건설공사로 향후 20년 동안 광명시에 큰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탄소중립을 통해 기후 위기에 대응하면서 스마트시티를 조성하고 스마트 건설산업을 육성해 광명시 미래 100년을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날 김수삼 한양대 명예교수는 광명시의 스마트도시 추진 의지를 높이 평가하고 “광명시를 완벽한 스마트도시로 만드는 최초의 사례이자 스마트도시의 핵심 기지로 만들도록 다 함께 협력하자”고 제안했다.

김학성 한양대 링크3.0사업단장은 “광명시와 같이 적극적이고 진취적인 파트너를 만나서 감사하다”며 “한양대는 광명시의 스마트도시 추진을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김수삼 한양대 명예교수, 박관민 AI기반건설산업연합회(AICIA) 회장, 김학성 한양대 링크3.0사업단장과 시 유관부서 공무원, 광명시 기업 및 스마트 건설기업 임원, 한양대 교수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세미나는 ▲조성민 도로공사 스마트건설사업단장의 ‘스마트건설기술 현황과 전망’ ▲광명시의 ‘광명시 건설사업 현황과 추진 계획’과 ‘스마트시티를 위한 녹색건축’ ▲김환용 한양대 교수의 ‘디지털트윈과 스마트시티 개발’ ▲송세경 카이스트 교수의 ‘생성AI 기술융합’ 발표 등이 진행됐다.

이어 AICIA 회원 기업에서 ▲DfMA(제조 및 조립을 위한 설계) 기반으로 비정형 건축기술을 선도하다(위드웍스) ▲스마트시티를 위한 이음 5G(유캐스트) ▲BIM(건설정보모델링) 기반 디지털 건설사업 관리(한울씨앤비) 등 AI 기반 스마트 건설 기술을 소개한다.

시는 이번 세미나를 계기로 한양대, AICIA와 시‧산‧학 협력을 본격화하고, 국토부 주관 스마트시티 공모사업 참여 등 스마트시티 조성 및 스마트 건설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