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스포츠
[웰빙]광명시, 수해 복구작업 시 렙토스피라증 감염 주의 당부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국지성 호우로 발생하는 침수지역에서 시민들과 복구지원 관계자들이 렙토스피라증에 노출될 염려가 있으므로 수해복구 작업 시 개인보호구를 반드시 착용할 것을 당부했다.

렙토스피라증은 렙토스피라 균이 혈액 내로 침투하여 발생하는 급성 열성 질환이다. 미세한 피부 열상이나 긁힌 상처를 통해 균이 침투하거나 렙토스피라 균에 오염된 물을 비말 형태로 흡입하는 경우 감염될 수 있다. 그러므로 설치류, 돼지 등의 소변으로 오염되었을 가능성이 있는 환경에서는 물에 상처나 호흡기가 그대로 노출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렙토스피라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침수지역 복구작업 시 반드시 방수 처리된 보호복, 장화, 고무장갑 등을 착용하고, 물에 노출된 피부는 깨끗한 물로 씻어내야 한다.

렙토스피라증에 감염되면 초기증세가 감기몸살과 비슷해 환자 대부분이 치료 시기를 놓칠 수 있으므로 오염지역에서 작업 후에 발열과 두통 증세가 나타나면 반드시 병·의원에 찾아 의사에게 치료받아야 한다.

광명시보건소 관계자는 “신속한 수해복구와 함께 침수지역 주민과 수해복구 봉사자 모두의 건강관리 또한 중요하다”며 “하천이 범람하거나 침수가 발생하면 개인 위생환경이 청결하게 유지되지 않기 때문에 각종 병원체에 노출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예방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