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조직개편 단행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한 조직개편안이 지난 14일 광명시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민선 8기 광명시 역점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26일 시에 따르면 이번 조직개편은 탄소중립 정책을 통한 기후위기 대응과 스마트시티 조성 등 광명시 미래 100년의 초석을 다지기 위해 관련 조직을 정비하는 데에 중점을 뒀다.

박승원 시장은 “탄소중립과 스마트도시로 도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고 정원문화를 통해 시민과 도시의 회복력과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며 “이번 조직개편을 토대로 시민과 약속한 정책들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 개편 내용을 살펴보면, 기후에너지과를 탄소중립과로 명칭을 변경하고, 광명시 정책을 총괄하는 기획조정실 산하로 소속을 변경해 기후 위기 대응력 강화를 꾀했다. 5개 부서에 분산돼 있던 스마트모빌리티, AI데이터 등 스마트도시 관련 업무를 통합해 디지털 선도도시 도약을 이끌 ‘스마트도시과’를 신설한다.

재개발, 재건축을 비롯해 광명·시흥 3기 신도시,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하안2공공주택지구 등 대규모 건설 공사로 인한 도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도시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스마트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는 전략이다.

시민 개개인과 공동체, 나아가 도시의 회복력을 높이는 정원문화를 강화하기 위한 개편도 이뤄진다. 이를 위해 공원관리과와 공원녹지과를 정원도시과로 통합해 정책 추진 효율성을 높이고 도시재생국 명칭을 도시주택국으로 변경했다.

행정재정국 명칭을 자치행정국으로 바꾸고 기획조정실 소속이던 자치분권과를 동 행정복지센터를 관할하는 자치행정국 산하로 편재해, 보다 체계적인 자치분권 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도 평생학습사업소와 환경수도사업소를 각각 평생학습사업본부와 친환경사업본부로 직제를 격상해 평생학습, 환경, 자원순환 등 소관 정책의 성과를 높이고자 하는 운영 방향을 반영했다. 또 시민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홍보담당관 명칭을 홍보기획관으로 변경했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광명시 조직은 기존 1실 5국 1단 264개 팀에서 1실 5국 1단 257개 팀 체제로 바뀐다. 정원은 1천276명으로 개편 전과 같다.

시는 광명시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시행규칙과 정원 규정 등 자치법규 개정 절차를 거쳐 10월 중순 조직개편 사항을 반영한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