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스포츠
진에어, 인천-방콕 국제 항공선 첫 취항180석급 최첨단 항공기 B737-800 기종 투입 주 7회 운항

   
▲ 실용항공사 진에어가 지난 21일 인천-방콕 국제항공선 첫 취항식을 가졌다(사진=진에어)
실용항공사 진에어가 지난 21일 첫 국제 노선으로 태국 방콕에 취항했다.

진에어의 국제선 취항은 지난해 7월 국내선 운항 개시 이후 1년 5개월 만이며, 국적항공사로서는 4번째로 방콕 노선을  운항 중인 다른 항공사들과 달리 출발시간을 오전 9시대로 차별화 했다.
 
진에어는 이번 취항에 180석급 최첨단 항공기 B737-800 기종을 투입해 방콕노선을 직항으로 매일 운항할 계획이며 운항스케줄은 매일 오전 9시 20분에 인천공항을 출발해 방콕에 오후 1시 30분에 도착하고, 방콕에서는 매일 오후 2시 50분 출발해 인천에 오후 10시에 도착하는 스케줄이다.
 
이날 180석을 만석으로 출발한 진에어의 방콕행 정기편인 LJ001편에 탑승한 승객들에게는 기내에서 추첨 이벤트를 통해 국제선 및 국내선 왕복항공권, 티셔츠 등 푸짐한 상품이 증정되어 또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진에어의 국제선 운임은 기존 대형항공사 대비 20~30% 낮게 책정하여 여행객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는 한편 기내식 및 음료 서비스, 방콕 공항에서 호텔까지의 무료 셔틀 서비스, 좌석 배정 제도 운영 등 서비스 면에서도 합격점을 받았다.
 
또한 이번 방콕 취항 기념 얼리버드(Early Bird) 운임제를 통해 일정좌석을 미리 예매하는 고객에게 선착순으로 왕복 최저 19만원 대부터 판매하고 있다.
 
김재건 대표는 "이번 진에어의 인천~방콕간 취항을 시작으로 오전 시간대에도 자유롭게 여행과 비즈니스가 가능해져 여행객의 편의가 상승함은 물론 국내뿐 아니라 동아시아 항공시장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제 진에어는 운항 안전성을 기반으로 한 경쟁력 있는 가격과 스케줄로 아시아 지역 저비용항공시장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는 신기원을 시작했다"고 국제선 첫 취항 소감을 밝혔다.

이정민 기자  com423@paran.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