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경기도소식
[문화]경기도문화의전당, 폐지반대 비대위 출범

   
▲ 사진=경기도문화의전당
경기도문화의전당 전 직원이 경기도의 잘못된 정책 추진을 강력히 규탄하고, 합리적이고 진정성있는 문화정책이 이뤄지기를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경기도문화의전당이 문화예술정책 역행에 대응하고 기관폐지 저지를 위한 비상대책위(이하 비대위)를 구성, 9일 전당 컨벤션홀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경기도(경기도 연정실행위원회)에서 지난해 6월 <경기도 공공기관 합리화> 용역을 발주했고, 이 결과를 근거해 경영합리화를 명분삼아 경기도문화의전당 기관폐지 추진을 강행하고 있다. 이에 경기도문화의전당은 비대위 사무국을 중심으로 대외협력분과, 연대추진분과, 전략·정책개발분과 등 다섯 개 분과 80여명의 전 직원을 비롯해 경기도문화의전당 노동조합의 참여아래 체계적이고 강력한 대응에 나선다.

<경기도 공공기관 합리화> 용역은 불과 3개월 밖에 안 되는 짧은 기간에 도내 25개 산하기관 점검 결과를 도출한 것으로 기관별 사실관계 확인, 정확한 데이터 수집,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이 전혀 담보되지 않은 채 진행 됐고, 경기도는 이를 기관폐지라는 중대한 결정을 내리는 근거로 삼는 등 놀라움을 금치 못할 일이 벌어졌다.

경기도문화의전당은 경기도민을 위해 실질적인 공연과 기획이 이뤄지는 접점이고, 경기도립예술단의 경우 연간 400여회에 이르는 공연을 경기도내 31개 시·군 곳곳을 다니며 도민들의 문화향유권을 위해 최다, 최고 활동을 펼치고 있다.

비대위측은 용역자료에서 '경기도문화의전당 시군별 관객 비중이 수원과 용인 관객에 집중'됐다고 했으나, 단 1회, 관객 70명을 조사한 결과 데이터로서 활용 가치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들은 2015년의 경우 전당 공연관람객은 총 46만 2천375명이었고, 이 중 수원 관객이 32%에 해당하는 14만 9천 835명, 수원 외 지역의 관객이 31만2천540명이다. 또한 타 지역사람이 수원에서 공연 관람을 수 있으므로, 수원 관객 역시 꼭 수원지역 사람이라고 단정 지을 수 없는 관람객 데이터의 특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도립예술단의 활동성이 열악하다'는 것도 폐지근거로 들기에 역부족이라고 지적했다. 극단, 무용단, 경기필, 국악단 등 4개 도립단체가 2014년 공연한 회수는 362회, 2015년 공연횟수는 402회다. A광역단체 산하 6개 예술단이 지난해 총 197회 공연한 것에 비하면 차이가 많이 나는 공연을 한 것이다.

특히 비대위는 결과 도출을 위한 공청회, 협의체 등의 구성이나 과정에서 조차 단 한 명의 문화예술계 인사의 참여 없이 강행하는 등 단지 폐지만을 목적에 둔 문화말살 정책이라는 것. 이에 1천200만 경기도민의 문화향유권 박탈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