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리뷰]"살다보면 맞는거보다 아픈게 더 많아요"1번가 기적, 서민 삶 단적 표현

웃었다. 잠잠했다. 숙연했다. 가슴찡하게 했다. 다시 웃음을 줬다. 영화 '1번가의 기적'이 이런 감정을 느끼게 한다.

소탈한 웃음속에 가시가 돋혀 있는 작품이다. 서민들의 단적인 삶을 보여준다. 그 속에서 말못할 분노가 담겨있다. 가슴 한켠에 자리잡은 소외된 계층에 대한 배려를 생각하게 한다.

   
 
▲ 무대인사를 마치고 객석으로 가는 임창정, 하지원, 이훈
 
영화 내용중에 명란(하지원)이 필제(임창정)에게 "맞다보면 답답한 마음이 풀려요. 살다보면 맞는 거보다 더 아픈게 많아요"라는 말을 한다. 그리고 태석(이훈)은 선주(강예원)에게 "(달동네에 사는 것)자신이 알리고 싶지 않은 것이 있는 것 다 알아요. 당신옆에 있고 싶다"는 글을 남긴다.

서민들이 느끼는 애환을 그대로 담고 있는 것이 영화 '1번가의 기적'이다. 더 가슴찡하게 만드는 것은 '일동'이와 '이순'이 토마토로 맞는 장면이다. 이 장면은 너무나도 실감나게 표현했다. 아이들은 달동네에 살면서 설움을 당하는 심정을 어린나이에도 불구하고 잘 표현해 냈다.

주먹이 쥐어지고 맞는 아이들을 위해 방패가 되어주고 싶게 만든다. 없는자의 설움이 고스란히 베어나기 때문이다. 가진자의 횡포는 끝없이 이어진다. 없는자는 힘이 없기에 당하기만 해야한다.

영화 '1번가의 기적'은 한마디로 가진것도 없고 힘도 없는 서민들을 다뤘다. 그들에게 희망은 무엇일까. 작지만 배려를 하는 마음이 아닐까. 영화에 나오는 청송마을의 기적은 집 한 채 마련하는 것이다.

윤제균감독은 딱 꼬집어서 이것을 말하고 싶었다고 말하지 않았다. 영화를 보면서 관객들이 느끼기를 바란듯 하다. 아파도 아프다고 말하지 못한다. 서러워도 서럽다고 말 못한다. 그렇다고 하소연해도 들어주지 못한다. 그만큼 세상은 각박하다. 따뜻한 인정이 필요하다.

관객들이 '1번가의 기적'을 보면서 이 장면은 기억했으면 한다. '일동'이와 '이순'이 아이들에게 토마토로 맞는 장면을. 이 장면은 기성세대들과 지금의 젊은 세대들에게 무언가를 던져준다. 그것을 느꼈으면 한다.

영화 '1번가의 기적'은 오는 2월15일 개봉된다. 따뜻함과 메마른 감정에 단비가 내렸으면 한다.

이정민 기자  com423@paran.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