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이용수 위안부 할머니, 프랑스 하원 최초 증언
사진=광명시청

이용수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자 최초로 프랑스 하원을 방문해 위안부 문제를 증언했다. 이번 초청은 평소 위안부 문제에 깊은 관심을 갖고 할머니들을 만나온 양기대 광명시장과 장 뱅상 플라세 전 프랑스 국가개혁장관의 주선으로 이뤄졌다.

이에 프랑스 상하원 의원들은 "일본이 과거사를 인정하고 진심어린 사과를 해야만 이런 문제가 재발하지 않고 세계 인권에 기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세계 여성의 날인 8일 오전(프랑스 현지 시각) 한불의원친선협회(회장 조아킴 손 포르제 하원의원) 초청으로 프랑스 하원을 방문해 '위안부 피해자의 고통'이란 주제로 증언했다. 이 자리에는 손 포르제 하원 의원, 카트린느 듀마 상원의원, 장 뱅상 플라세 전 장관 등이 참석해 증언을 경청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증언을 통해 "15세 때 강제로 배에 태워 중국 상하이와 타이완 전쟁터로 끌고 가 일본군의 성노예로 이루 말할 수 없는 큰 고통을 당했다"며 당시 상황을 상세하게 증언했다. 이어 "역사의 산 증인이자 여성인권 운동가로서 일본의 공식사과와 법적 배상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한국계 입양아 출신의 손 포르제 하원의원은 "일본이 과거사를 인정하고 진심어린 사과를 함으로써 여성 뿐 아니라 세계 인권에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듀마 상원의원은 "오늘 세계 여성의 날에 용기 있고 단호하게 증언해줘서 감명 받았다. 프랑스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이 고통스러운 사건에 대해 다른 프랑스 여성 정치인들에게 알리겠다"고 말했다.

플라세 전 장관은 "같은 한국계 입양아인 손 포르제 하원 의원 및 유네스코 본부에 있는 동료들과 함께 위안부 기록물을 등재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기대 시장은 "생전에 일본의 사죄와 법적 배상 등 한을 풀어달라는 말씀이 늘 가슴에 와 닿았다"며 "이용수 어머니가 위안부 피해자로서 세계 여성의 날에 프랑스 하원에서 심각한 전시 인권 침해를 증언한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8일 오후(현지 시각)에는 이용수 할머니, 양기대 시장, 안신권 경기 광주 나눔의 집 소장 등이 파리 유네스코 본부 앞에서 '위안부' 기록물의 등재를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했다. 이어 파리 7대학에서 열린 강연에서는 이용수 할머니의 증언에 이어, 양기대 시장의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동행 사례', 안신권 나눔의 집 소장의 '끝나지 않은 역사-위안부 피해' 등이 발표됐다. 이 강연에는 프랑스 한인회와 한인여성회, 민주평통 남유럽협의회 등에서 많은 교민들이 참석했다.

▷ 이용수 할머니는...

1928년 대구 출생. 영화 '아이 캔 스피크' 청문회 증언의 실제 주인공. 지난 2007년 미 하원 공개 청문회에서 이용수 할머니가 고(故) 김군자 할머니, 네덜란드 국적의 얀러프 오헤른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들이 증언해 일본군 위안부 사죄 결의안(HR121)이 통과된 실화를 바탕으로 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2015년 9월에는 샌프란시스코 시의회에서 증언함으로써 위안부 기림비 설립 결의안을 채택할 수 있게 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