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복지 수원시
[환경]수원시, 2019년 1월부터 노후 경유차 운행 제한
사진=수원시청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미세먼지 발생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인 노후 경유차의 배기가스를 줄이기 위해 내년 1월부터 '노후 경유 자동차 운행 제한 제도'를 시행한다.

노후 경유 자동차 운행 제한 제도는 수원시로 진입하는 주요 도로 8개 지점에 설치한 차량번호 인식 CCTV 카메라 15대로 수도권 노후 경유차의 수원시 진입을 제한하는 것.

운행 제한 대상은 수도권에 등록된 경유 자동차(2005년 12월 31일 이전 등록 차량) 중 저공해 조치 명령을 따르지 않은 차량과 종합 검사 부적합 판정을 받은 차량이다. 2019년 1월부터 단속을 시행해 첫 적발 시 경고 조치하고, 경고 후 30일이 지난 후 다시 적발되면 과태료 20만 원을 부과한다.

배출가스 등급이 5등급으로 분류된 자동차도 운행 제한 대상이다. 내년 2월 15일부터 정부가 시행하는 미세먼지 저감·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다음날 오전 6시~오후 9시까지 운행을 제한한다. 위반 시 과태료 10만 원을 부과한다.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환경부에서 운영하는 콜센터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22년까지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를 18㎍/㎥ 이하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설정한 수원시는 대기오염 물질 배출이 많은 노후 중·대형차에 대한 지원도 확대한다.

수원시는 올 한 해 노후 경유차(2005년 이전 제작)를 폐차하는 차주에게 보조금을 지원하는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지원 사업을 전개해 노후 경유차 3637대를 줄였다. 2019년엔 4000여 대의 조기 폐차를 지원한다.

또 노후 경유차 240대를 대상으로 매연저감장치 부착을 지원하고, 어린이 통학 차량을 새 LPG(액화석유가스) 차량으로 교체하면 별도의 보조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한편, 환경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운행차 배출가스저감사업으로 미세먼지(PM2.5) 2085t이 감소했다. 이는 연간 경유 자동차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 3만3698t(2015년 기준)의 6.2%에 이른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