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수원시
[사회]수원시, 경기도 버스요금 인상 계획 시민들은 부정적
사진=수원시청

경기도의 버스 요금 인상 계획을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시민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버스 이용 시민 602명을 대상으로 한 버스 관련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37.05%가 버스 요금 인상 계획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매우 부정적이 8.31%, 대체로 부정적 28.74%이었다.

부정 평가 비율은 20~30대 이용자가 44.97%로 가장 높았고, 10대 이용자의 43.66%였다. 40~50대는 29.31%, 60대 이상은 28%로 평균보다 낮았다. 긍정 평가는 20.93%에 그쳤다(매우 긍정적 5.32%, 대체로 긍정적 15.61%). 보통은 42.03%였다.

수원시정연구원이 주관한 이번 설문조사는 5월 30일~6월 5일 수원시 거주 10대~60대 이상 대중교통 이용자 602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표본은 무작위로 추출했고,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84%다. 수원역, 사당역(서울), 전통시장 주변 등 수원시 인허가 버스 이용객이 많은 지역에서 일대일 면접 방식으로 조사했다.

'버스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적합한 지원 방법'은 응답자의 46.01%가 재정 지원이라고 답했다. 혼합(요금인상+재정지원)이 42.69%, 요금 인상 10.30%였다. 재정 지원이 필요하다고 답한 비율은 10대가 60.56%로 가장 높았고, 60세 이상 52%, 20~30대 45.93%, 40~50대 38.74%였다.

전국 버스노조는 5월 15일 파업을 예고했다가 경기도가 버스 요금을 인상(시내 200원, 광역 400원) 하겠다고 밝히면서 파업을 철회·유보한 바 있다. 요금이 인상되면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은 1250원에서 1450원, 광역버스요금은 2400원에서 2800원이 된다.

응답자들이 생각하는 지불할 수 있는 최대 버스 요금의 평균은 시내버스 1389.68원, 광역버스 2598.32원이었다. 요금인상 안보다 시내버스는 60원, 광역버스는 200원가량 낮았다.

응답자의 81.4%가 노선버스 주 52시간 근로제 도입을 인지하고 있었다. 시민들이 생각하는 주 52시간 근로제 도입의 장점은 운전 인력의 근로여건 개선이 50.83%로 가장 많았고, 승객의 버스 이용 안전성 강화(30.90%), 운전 인력의 일자리 창출(17.28%)이 뒤를 이었다.

주 52시간 근로제 도입의 단점으로는 손실보전 등 재정지원 발생(44.52%), 운전인력 부족(34.72%), 노선체계 운영의 불합리(20.10%) 등을 꼽았다.

수원시는 11일 저녁 7시 수원컨벤션센터 컨벤션홀에서 열리는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에 따른 버스 문제 해법 모색을 위한 대토론회에서 상세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