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경기도소식
[사회]재난‧사고 발생시 대응, 저소득층 70세 이상 고령층 취약
사진=경기도청

화재, 지진, 풍수해 등 대부분의 재난 및 사고 발생시 저소득층, 70세 이상 고령층, 여성층 등이 취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2일 도에 따르면 만19세 이상 경기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도민 생활 안전과 관련해 '도정현안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저소득층일수록, 고령층일수록, 여성일수록 재난‧사고 발생시 행동요령 인지도가 낮아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연계해 재난 취약층에 대한 안전교육 필요성에 대해 도민 54%는 매우, 37%는 대체로 등 전체 91%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문제는 취약층 외에도 일반적인 안전교육이나 훈련 경험이 많이 부족하다는 것.

조사결과 최근 5년 이내 학교, 직장, 인터넷, 책자와 영상물 등에서 안전 교육이나 훈련 경험 여부에 대해 도민의 58%가 경험이 없다고 응답했다. 특히 재난‧사고 발생 시 ▲화재(79%) ▲지진(77%) 행동 요령에 대해서는 도민 대부분이 알고 있었지만 ▲풍수해(56%) ▲감염병(51%) ▲붕괴사고(43%)시 행동요령은 잘 모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내 안전 체감도와 관련해서는 비교적 좋은 결과가 나왔다. 응답자 57%는 시설물 안전 대비를 위한 도의 노력에는 긍정적 평가를 했고, 67%는 경기도가 안전사고로부터 전반적으로 안전하다고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노력과 별개로 우리 사회가 안전매뉴얼대로 재난 및 사고에 대한 예방, 대응이 되지 않고 있다는 인식은 57%로 다소 높게 나타났다. 다중시설 이용 시 비상구 위치 확인과 같은 평소 안전 생활 습관은 낮은 수준(45%)이었다. 다만, 2015년(19%) 대비 2배 이상 개선된 것은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의무화가 본격적으로 시행된 지 2년 6개월이 지난 현재, 가정 내 화재감지기와 소화기 둘 다 보유하고 있는 비율은 2017년 49%, 2018년 52%, 2019년 67%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였다. 그러나 아파트(79%)에 비해 단독주택(38%)이나 연립‧다세대주택(44%)의 보유율은 여전히 취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송재환 안전관리실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가정 내 소방시설 설치 비율이 꾸준히 증가하는 등 안전도가 높아지고 있으나, 여전히 안전 사각지대에 대한 제도적 기반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특히 안전취약계층에 대한 안전교육 및 재난 시 행동요령 홍보를 확대하는 등 도민들의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