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복지
[복지]광명시, 홀몸어르신 공동가구 동행(同行) 개소
사진=광명시청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홀몸 어르신들에게 양질의 주거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홀몸어르신 공동가구 시범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홀몸어르신 공동가구 동행은 저소득 주거환경 취약계층 독거어르신에게 거주지를 마련해 양질의 주거서비스를 지원하고 공동생활을 통해 외로움과 고독감을 해소해 건강한 노후생활을 영위하는 데에 도움을 주고자 올해 처음 시범적으로 하는 공동체 가구 사업이다.

이와관련 시는 4일 홀몸어르신 공동가구에서 입주어르신들과 함께 개소식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박승원 광명시장을 비롯, 후원자 및 관계자 등 1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박승원 시장은 "어르신들의 소중한 쉼터에서 서로 어울려서 노후를 같이 보낼 수 있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앞으로도 주거 취약계층 어르신들의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입주한 어르신은 "노후에 열악한 환경에서 거주하고 외로워 우울했는데, 시에서 공동가구를 제공해줘 같이 입주한 참여자와 친구가 되어 웃고 지내다보니 하루하루 더 건강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공동가구는 철산2동 연립주택 1층(약24평)에 방3개, 거실, 화장실을 갖추고 있다. 시는 임대차계약과 리모델링 공사를 실시하고 물품을 구입하는 등 홀몸어르신들의 입주를 준비해왔으며 생활용품협동조합(조합장 이진발)에서 일체의 생활용품을, 아방데코(대표 엄원당)에서 봄, 겨울 침구류 일체를, 이케아에서 가구를 지원받기도 했다.

공동가구는 주변에 철산2동 행정복지센터와 철산종합사회복지관이 있어 경로식당 무료급식, 통합사례관리 등 복지서비스 연계가 용이하다. 시는 임차보증금, 임차료를 지원하며 공과금, 식비 등은 입주자가 공동 부담한다.

공동가구는 3명이 정원으로 현재는 2명의 어르신이 입주했으며 시는 입주자를 추가 모집 중이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