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문화]광명시, 각종 체육대회 및 축제 취소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을 미연에 방지하고자 10월 개최하기로 예정돼 있는 각종 체육대회와 축제를 취소 및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시 개청 38주년을 기념해 10월 5일 시민운동장에서 개최하려던 18개동 통합 시민의날 기념 시민화합 체육대회를 전면 취소하고 기념식만 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또한 10월 3일 KTX광명역, 임진각과 도라산 일대에서 개최하려던 '자전거 타고 평화통일로 가자!' 자전거 대회와 10월 3일부터 6일까지 개최하기로 했던 광명동굴 대한민국 와인 페스티벌을 무기한 연기했다. 10월 20일 시민체육관에서 개최하려던 전국서예한마당과 10월 26, 27일 광명농악대축제도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

시는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축제 취소 및 연기 소식을 시청 누리집, 블로그,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등을 통해 안내하고 있다.

특히 광명시는 가학동에 있는 돼지농가를 중심으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집중 방역활동을 하고 있으며 농가입구에는 통제초소를 설치해 24시간 운영하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한편 광명시는 박승원 광명시장 취임후 토론문화 형성에 대해서는 좋은 평가를 듣지만 비서실 관계자들의 융통성이 없는 대응으로 인해 비서실 문턱이 높아 시장을 만나는데 있어서 하늘에 별 따기라는 소문이 파다하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