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경 경기도소식
[정치]김영준 도의원, 1회용 음용수 철저히 관리해야
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소속 김영준(더불어민주당, 광명1) 의원이 20일 경기도수자원본부 행정사무감사에서 미세플라스틱 및 곰팡이균이 검출된 1회용 음용수의 철저한 관리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김영준 의원은 "바다에 버려져 떠다니는 폐플라스틱병들을 삼킨 밍크고래가 바닷속 깊이 들어가지 못하고 고통받다 해변에서 죽어간다"고 말하며 "1인당 연간 플라스틱 사용량 약 0.1톤으로 세계 1위 오명국인 우리나라는 이제라도 플라스틱 사용량 규제에 나서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한 최근 화두인 미세먼지보다 더 공포스러운 것은 눈에 보이지도 않고 우리가 알지도 못하는 사이에 우리 몸속에 흡수되는 미세플라스틱이라며 그 심각성을 경고했다.

세계자연기금(WWF) 자료에 의하면, 한 사람이 1주일간 섭취하는 미세플라스틱은 약 2,000여 개로 무게로 환산 시 5g 신용카드 1장 분량이며, 월간 21g 칫솔 1개 분량이라고 구체적 예를 들며, 주된 섭취경로는 ①음용수 1,800여 개 ②갑각류 및 어패류 180여 개라는 언론사 보도(2019. 6. 12.)를 인용했다.

아울러 김영준 의원은 ①플라스틱 쓰레기가 잘게 부서짐 ②화학섬유 올 ③타이어 마모 등으로 생긴 미세플라스틱은 비바람에 의해 강·바다로 흘러가 생태계를 교란시키고, 지하수·지표수가 취수원인 음용수를 통해 우리 인체로 흡수된다면서, 현재 수자원본부의 대책은 무엇인지 질의했다.

더욱이 '먹는물 관리법' 제5조에 의한 55개 수질검사 항목에는 미세플라스틱 검사항목이 아예 없으므로, 먹는 샘물 수질검사 결과가 적합이라 하더라도 미세플라스틱 검출 유무와는 무관한 결과로 안심할 수 없다고 지적하며, 예로부터 물이 보약이라 했는데, 물이 독약이 되지 않도록 관련법 개정을 건의하고, 경기도가 도민 건강을 위해 미리 앞장서 달라고 강하게 주문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