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호국영웅 보훈나눔회, 국가 혜택 지역에 베풀어
사진=철산종합사회복지관

광명시보훈나눔회(회장 최범섭, 이하 보훈나눔회)가 철산종합사회복지관(관장 신선영)과 각별한 인연을 맺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훈나눔회는 그 간 보훈회원으로 나라에서 받은 혜택들을 지역 내 복지사각지대 및 저소득 가정의 이웃들을 위해 다시 나누고자 하는 뜻을 세우고 실천을 꿈꾸는 모임이다.

보훈회원들은 2014년부터 ▲광명시 일자리 사업으로 10명의 보훈회원 분들이 저소득 가정 밑반찬과 식사 도시락 배달을 7년째 함께하고 있으며, 나눔에 대한 뜻을 세우기 위한 고민 과정과 실천 계획을 작년부터 한 결과 올해 초 후원금 100만원 기부 ▲철산4동 주민들의 발이 되어주는 자비카 사동이(철산4동 및 철산역 일대 운행차량)와 ▲저소득 가정 밑반찬 사업이 지속 가능할 수 있도록 후원금을 지원하며 사회적 기여도를 높였다.

최범섭 회장은 "국가를 위해 젊음을 희생했던 우리를 기억한다. 그에 마땅한 혜택도 함께 누렸다. 보훈나눔회의 활동은 향후 보훈회원의 명예를 높이고, 수많은 보훈회원들이 하나로 융합되는 계기가 되어질 것"이라고, 이치완 위원은 "나눔에 있어 물질적 규모보다 마음이 더 중요하다. 은퇴 후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는 일은 참 기쁘고, 기분이 좋아지는 일"이라고 말했다.

신선영 관장은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희생과 헌신으로 나라를 되찾고, 지키고, 바로 세운 분들께 감사할 따름이다. 그런데 이분들이 받은 혜택들을 사회에 기여하고자 하신다. 이러한 선배시민의 모습은 다른 봉사와 나눔의 한계를 넘어 공동체와 후배시민을 돌보는 권리형 봉사를 실천하는 선도적 역할을 하실 것이다. 그 목적성과 동기가 지속가능 할 수 있도록 철산복지관도 함께 힘을 보태겠다"고 전했다.

보훈나눔회는 4명의 초대위원(최범섭, 김기복, 이치완, 김춘년) 중심으로 시작돼 현재 회원을 모집하고 있다. 함께 마음을 내어 동행하고자 하는 보훈회원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