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6개 복지관과 경로당 20일부터 단계적 운영 재개
유순호 복지정책과장이 복지관에 설치된 전자출입명부시스템(QR코드)을 시연하고 있다.(사진=광명시청)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코로나19로 인한 취약계층 돌봄공백을 완화하고자 20일부터 관내 6개 복지관과 120곳의 경로당 운영을 단계적으로 재개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운영에 앞서 지난 13일부터 17까지 126개 사회복지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시설 소독, 방역계획 수립·시행, 단계별 프로그램 운영방안 마련, 방역물품 확보, 감염병 관리대책 마련 등 사전점검을 실시했다.

시는 보건복지부 복지관 운영 재개 지침에 따라 사회적거리 두기 1단계 발령 시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준수하에 10인 이하 실외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운영재개 2주후 소규모 실내프로그램 확대(2단계), 코로나 위기경보 심각에서 경계 하향 시 정상운영(3단계)하게 되며,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어 사회적 거리두기 2,3단계를 발령하게 되면 운영이 중단된다.

관내 120개 경로당은 이용인원에 따라 일일 10명에서 25명 이하로 제한하여 2개조 및 3개조로 운영되며, 경로당 내 프로그램 운영이나 취사 등은 전면 금지되고 무더위 쉼터로만 운영된다.

박승원 시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됐던 주민들의 삶과 일상이 복지관 단계적 운영 재개를 통해 회복되길 바란다"며 "무엇보다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을 방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만큼 시설 이용자는 광명시 생활방역 10대수칙 준수를 실천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광명시는 복지관 등 시설운영 재개에 따라 6개 복지관에 전자출입명부시스템을 갖추고 복지관 이용자 상황별 위험도 평가 자가 점검표를 마련하는 등 코로나19 지역 확산방지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