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수원시
[사회]수원시, 예산회계 통합시스템 구축 대통령상 수상
사진=수원시청

수원시(시장 염태영) '협업기관 예산회계 통합 시스템'이 지방재정 우수사례 중 세출절감 분야 1위로 선정돼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수원시는 행정안전부 주관 2020 지방재정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전국최초! 협업기관 예산회계 통합 시스템 구축'으로 대통령표창을 받은 것.

온라인으로 진행된 심사 결과, 수원시는 올해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최신 클라우드 정보화 기술을 활용해 13개 협업기관의 개별 예산·회계 시스템을 하나로 통합, 예산절감 효과를 거둬 세출절감 분야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수원시에는 수원컨벤션센터, 수원자원봉사센터, 수원시장학재단, 수원문화재단, 수원청소년재단 등 13개 협업기관이 각기 다른 정보화 환경에 따라 예산·회계 업무를 처리하고 있었다. 이로 인해 협업기관의 예산 처리 과정과 방법이 서로 달라 흐름을 파악하는데 많은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는 등 투명한 예산관리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었다.

이에 수원시는 기관별 계정만 추가하면 즉시 사용할 수 있는 사스(SaaS) 클라우드 방식을 도입, 단순한 시스템 설치 공간 통합이 아닌 통합업무환경을 구축했다. 이는 협업기관이 개별적으로 시스템을 이용하는데 투입되는 시간 및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여 5년간 총 137억 원의 예산을 절감하는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됐다.

또 통합시스템과 금융기관 자료를 연계해 담당자가 은행을 방문하지 않아도 자금이 처리되고, 법인카드 사용내역을 시스템에서 조회할 수 있도록 해 예산회계 관리의 투명성도 높였다. 특히 시스템 통합에 필요한 예산은 올해 과학기술정보통신 민간클라우드 기반 선도사업 공모에 성공하며 전액 국비로 활용했다.

수원시는 최신 클라우드 기술을 적용한 통합시스템이 전국으로 확대될 경우 ▲시스템 통합으로 예산 절감(3631억 원) ▲통합업무환경 구축으로 업무 효율 증대 ▲금융기관 자료연계를 통한 투명성 확보로 지방재정 효율성 및 건전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측했다.

장수석 정보통신과장은 "예산회계 통합시스템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클라우드를 활용해 전국 어디서나 확산 가능한 통합 모델"이라며 "전국 자치단체 협업기관 예산·회계관리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