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민원인 전용 주차 공간 마련
광명시가 민원인을 위한 전용 주자창 공간을 마련했다. 시에 등록된 차량은 자동으로 차단시켜 주차를 할 수 없도록 했다.(사진=미디어광명)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시청을 방문하는 민원인들의 주차 편의를 위해 '민원인 전용 주차구역'을 마련해 4월부터 운영한다.

광명시청 주차장은 총 351면으로 1일 평균 1203대의 차량이 출입하면서 주차난이 심각해 시청을 찾는 시민들이 많은 불편을 겪어 왔다. 이에 광명시는 민원인 전용 주차장을 기존 46면에서 74면으로 확대하고 민원인만 이용할 수 있도록 주차 차단기를 설치했다. 공무원 차량이나 관용차량 등 시청에 등록된 차량은 출입이 제한된다. 광명시는 이에 앞서 지난 2월부터 전 직원을 대상으로 차량2부제를 운영하는 등 주차난 해소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

이번 민원인 전용 주차공간 마련은 광명시공무원노조의 적극적인 협조에 따라 가능하게 됐다. 직원들이 불편을 감소하며 민원인을 위해 한발 더 다가가는 서비스를 실천한 것.

광명시 관계자는 “시청 출입 차량에 비해 주차장이 많이 협소하다 보니 주차하기가 쉽지 않다. 민원업무 차 방문하는 시민이 편하게 주차하고 업무를 볼 수 있도록 이번에 민원인 전용 주차구역을 마련했다“며 ”내년 하반기에 광명시민운동장 주차장이 완공되면 주차난은 해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승원 시장은 "직원들에게 감사한다. 시민을 위해 불편을 감수하며 협조해 주셔서 고맙다. 민원인의 불편을 해소하는데 적극협조 해 준 노조에도 감사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총사업비 400억 원을 들여 기존 공공청사 부지인 시민운동장 지하를 입체적으로 활용해 건축연면적 1만5173㎡ 규모로 주차장 367면과 시민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