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반대 입장문 주요 정당 전달
사진=광명시청 제공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반대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가 21일 4개 주요 정당 중앙당사와 대선캠프를 방문해 광명시민과 광명시의 의견을 무시한 채 강행 중인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에 반대하는 입장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은 국토교통부의 기본계획 수립단계에서 총사업비가 2016년 첫 번째 타당성 재조사 대비 26.6% 증가하여 관련 규정에 따른 기획재정부의 결정으로 2021년 11월부터 한국개발연구원(KDI)가 두 번째 타당성 재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입장문 전달은 2021년 10월 이전사업에 반대하는 1만6,377명 시민 서명부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한 이후, 광명시의 일방적 희생을 강요하는 위험천만한 이전사업의 문제점을 설명하고, 이를 기필코 막아내겠다는 시민들의 강력한 의지를 주요 정당에도 알리고자 추진됐다.

‘광명시민들의 목소리가 대선후보와 소속 정당 정책담당 또는 위원회에 전달되어 검토될 수 있게 하겠다’는 정당 관계자들의 약속에, 공대위는 필히 처음부터 재검토돼야 하는 명백히 부당한 사안임을 강조하며 향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구성되면 다시 한번 방문하겠다고 말했다.

공대위는 입장문을 통해 이전사업은 구로구 민원 해결과 지역 개발이 목적임에도 KTX 등 기존 선로가 남아 민원 해결은 처음부터 불가했던 단순 구로 개발사업으로, 구로구 민원을 광명시에 전가(轉嫁)할 뿐 공공성이 있거나 지자체 간 형평성을 고려한 사업도 아니므로, 공식적인 사업 철회를 촉구했다.

아울러 허울뿐인 명분과 결여된 타당성에도 광명시민들과 제대로 된 협의조차 없는 이전사업은 민주주의와 지방분권, 시민 주권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므로 3차 서명운동 전개와 함께 관련 중앙부처를 항의 방문하는 등 중단 없는 광명이전 반대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