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관내 북한이탈주민의 안정적인 정착 지원
사진=광명시청 제공

광명시가 지난 4일 관내에 거주하는 북한이탈주민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광명경찰서, 경기서부하나센터, 광명고용센터 등 10개 관련 기관의 실무진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상반기 북한이탈주민 지원 실무협의회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 먼저 광명시는 관내 북한이탈주민 현황과 시의 전반적인 추진 사업에 대해 보고했다. 작년 하반기 지역협의회에서 기존 대한법률구조공단 법률지원 서비스와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 지원변호인 제도가 거리 등의 제약으로 다소 불편하다고 지적한 데 대해서는 시청 민원실 종합민원상담센터를 활용해 보다 손쉽게 전문가의 법률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지원 방안을 소개했다.

또한, 각 기관별로 추진하고 있는 북한이탈주민 지원사업의 추진경과를 공유·점검하는 한편, 북한이탈주민의 안정적인 사회 정착을 위한 시 차원의 다양한 지원 방안과 향후 사업 추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실무자 간 자유토론을 통해 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북한이탈주민 일자리사업과 관련하여, 현재의 단순 노무, 업무 보조 위주의 일자리를 벗어나 북한이탈주민 중 청년층도 참여할 수 있는 지식 집약적 일자리 창출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토론하는 등 문제점과 해결 방안에 대해 열띤 논의와 의견을 교환했다.

시 관계자는 “우리 사회의 일원이 된 북한이탈주민을 위해 애쓰는 각 기관 실무진에게 감사드린다”며 “실무협의회가 각 분야의 전문기관 실무진으로 구성된 만큼 기관 간 협업을 통해 북한이탈주민이 안정적으로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에는 5월 4일 현재 372명(경기도 10,847명)의 북한이탈주민이 거주하고 있다. 시는 북한이탈주민들의 지역 내 정착을 위해 관련 기관과 상시적인 협조체계를 유지하며 지속적으로 지원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