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경기도와 협력해 하안동 국유지 투자 유치 방안 모색
사진=광명시청 제공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경기도와 협력해 하안동 국유지 투자유치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18일 광명시 평생학습원에서 경기도 ‘찾아가는 투자유치 컨설팅’ 회의를 가졌다.

이번 회의는 박승원 광명시장이 민선8기 중점사업으로 하안동 국유지에 청년들의 창업공간, 연구공간, 주거공간 등을 갖춘 ‘K-청년혁신 타운’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힘에 따라 진행됐다.

이날 회의는 광명시, 경기도 및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3개 기관이 개발계획 초기부터 참여하여 상시적이고 유기적인 상호 협력체제 구축하고 잠재적 투자자 등 앵커기업의 유치 및 투자유치 노하우 등의 공유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광명시 하안동 국유지는 옛 서울시립근로청소년복지관과 여성근로청소년을 위한 임대아파트가 위치하던 곳으로 2017년 운영이 중단됐다. 지난해 소유권이 서울시에서 기획재정부로 이전된 후, 올해 기획재정부, 광명시 및 한국자산관리공사가 MOU를 체결함으로써 이곳을 국유지 토지개발 사업 대상지로 본격적인 개발 방안 논의가 시작됐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하안동 국유지는 청년들의 새로운 창업 허브 기관, 기업연구소 그리고 콘텐츠 분야 업체 등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갈 것이다”며,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74만평, 3기 신도시 380만평, 하안 공공주택지구 18만평과 연계해서 개발을 준비한다면 효과적일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회의를 계기로 경기도, 캠코를 비롯해 기획재정부 등 관련 기관과 광명시민에게 가장 유익한 방향으로 체계적으로 잘 진행해 나아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시는 이번 회의를 통해 경기도 및 한국자산관리공사의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여 광명 하안동 국유지 토지개발 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