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스포츠
[스포츠]광명시체육회 및 장애인체육회, 활성화 노력 전무해
광명시체육회와 장애인체육회 홈페이지 첫 화면이다. 이들이 얼마나 수수방관한 자세로 임하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사진=캡쳐본임)

광명시(시장 박승원) 체육은 체육진흥과보다 심각한 문제를 갖고 있는 것은 광명시체육회 및 장애인체육회(이하 체육회) 관계자들이다. 직설적으로 말한다면 이들은 이름만 올려놓고 활성화를 위한 그 어떤 노력도 하지 않았다.

체육회 관계자들은 체육진흥과 직원들보다 높은 위치에 있는 사람들로 인식되고 있다. 종목회장들의 소리없는 권력 입김이 곳곳에서 노출되고 있는 것이다. 종목회장들이 있는 체육이 얼마나 활성화 돼 있는가는 홈페이지에서 드러난다.

시를 대표하는 체육에 대해서 이들이 운영하는 홈페이지에는 활동 내용이 전무하다. 이같은 사실을 알고 있는 체육진흥과는 이들과 소통도 하지 않는다. 체육회와 체육진흥과의 공통적인 특징은 자신들끼리만 공유한다는 점이다. 이들은 동호인과 시민은 안중에도 없는 것이다.

홈페이지에서 보여지고 있는 것은 이들이 얼마나 한심하게 운영하고 있는가를 알 수 있다. 속된말로 관심이 없다. 관심이 있었다면 이정도로 엉망진창으로 관리하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들 체육회 홈페이지 첫 화면을 비교해 보면 답이 나온다. 같은 구조를 갖고 있으면서 틀리지 않은 글자가 똑같다. 단지 그림만 다를 뿐이다.

창피한 것은 허울좋게도 '광명시 체육회가 당신의 이야기입니다', '광명시 장애인체육회가 당신의 이야기입니다'라는 내용의 글이다. 어떤 이야기도 올리지 않고 방치하면서 말이다. 장애인체육회는 종목별 단체 소개도 없는 상태다. 즉 존재할 수 없는 조건이다.

일반적으로 체육회는 각 종목별 대회가 진행된다. 이들이 치른 경기와 관련한 보도자료는 물론 대회 경기 사진조차 없다는 사실이다. 예산을 낭비해가면서 대회를 치르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즉 체육회에 소속된 모든 관계자들이 광명시 체육활성화 및 발전에는 관심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같은 사실을 본지는 체육진흥과와 체육회 관계자들에게 지속적으로 알렸지만 이들은 허투루 들었다. 말로 할 때는 듣는 것 처럼 하고는 돌아서서는 아무런 행동도 취하지 않았다. 무능한 것도 아닌 수수방관 자세가 만들어낸 결과가 현재의 광명시 체육현황이다.

한편 체육회 사무국의 국장은 시장의 측근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만큼 역할이 중요하다. 이들 국장들의 자세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변화가 일어날 지 주목해야 할 때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