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박승원 시장, 정부세종청사서 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 시위 나서
박승원 광명시장, 최민, 류종상 경기도의원 등이 광명시민 200여 명과 함께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시위에 참여해 결사 반대 의지를 표명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이 2일 오후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가 있는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와 광명시민 등 200여 명과 함께 반대 시위에 참여했다.

이어 박승원 시장은 광명시민과 광명시의 반대 입장을 담은 입장문을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직접 전달한 후 1인 시위에 참여하면서 광명시의 반대의지를 분명히 표명했다.

박승원 시장은 “정부는 광명시의 백년대계와 시민들이 삶의 질을 결정하는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을 타당성 재조사 결과 발표가 임박한 이 시점까지도 지방정부의 의견을 철저히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불공정하고 비상식적인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사업을 당장 멈추어주길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박승원 시장이 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가 보이는 앞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박 시장은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이 구로구의 문제를 광명시로 고스란히 이전하면서 수도권 균형발전에 반하고, 경제성도 없을 뿐만 아니라 사업을 투명하게 추진하지도 않고 있다고 성토했다.

게다가 광명시의 환경과 생태계를 훼손하고 식수원을 오염시켜 광명시민은 물론 인근 시흥시민과 부천시민의 건강권까지 위협할 우려가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시장은 “광명시는 지자체 간 상생 발전을 위한 대안으로 광명시, 경기도, 시흥시, 금천구, 관악구와 공동으로 신천~하안~신림선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히며, “정부는 혹여라도 시간을 끌어 광명시의 반대 여론이 잠잠해지길 기다렸다면 큰 오산이다”라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철희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공동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은 “광명시흥 신도시 한가운데로 8만 5천 평 규모로 차량기지를 이전한다는 이런 황당한 정책을 최초 누가 기획했는지 궁금하다. 이 사업을 아는 광명시, 광명시의회, 국회의원, 시민단체 모두 반대한다. 오늘 광명시민 200여 명만 참여했지만, 이 사업의 문제점을 안다면 모든 광명시민들이 반대할 것이다”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박승원 시장이 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민원실에서 기획재정부 관계자를 만나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입장을 담은 입장문을 전달하고 있다.

한편, 박승원 광명시장은 앞서 2월 22일 경기도와 함께 국토교통부의 구로차량기지 이전 일방적 결정 시 결사반대한다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으며, 이날 성명서 발표에 이어 지역구 국회의원, 도의원 및 경기도와의 공동 기자회견 및 관련기관 항의 방문 등을 통해 정부에 지속적으로 강력한 반대 입장을 전달할 계획이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