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제2회 독립유공자의 날 기념행사 개최
광명시가 27일 ‘제2회 광명시 독립유공자의 날’ 기념행사를 갖고 광복회원들과 함께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결사반대를 외치고 있다.(사진=광명시청 제공)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27일 제2회 광명시 독립유공자의 날을 맞아 평생학습원에서 광복회 광명시지회(회장 김충한) 주관으로 조국의 자주독립을 위해 희생한 독립유공자의 숭고한 정신과 업적을 기리기 위한 ‘제2회 광명시 독립유공자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광복회원들은 오전 10시 온신초등학교 내 3.1독립만세운동 광명지역발상지 기념비를 참배했으며, 오후 7시에는 기념식과 학술강연회가 이뤄졌다. 학술강연회는 민족문제연구소 조한성 강사의 3.1독립만세운동에 대한 역사 강의를 통해 오늘을 사는 시민들이 3.1운동의 현대적 의미에 대해 생각해보는 자리를 만들었다.

기념식은 박승원 광명시장을 비롯하여 국가 유공자 단체 회원, 광명시 독립운동 애국지사 후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독립유공자의 날 경과보고, 감사패 전달, 축사, 만세 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광명시 독립유공자의 날은 1919년 광명 출신 독립운동가인 최호천, 윤의병 등 주민 200여 명이 독립만세 시위를 하다 노온사리 주재소에 강제 연행된 이정석의 석방을 외치다 소요죄로 징역을 살게 되는 등 광명시 독립운동의 시초가 된 날인 3월 27일을 기리기 위해 지정됐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말처럼 우리의 자랑스러운 역사와 독립유공자의 숭고한 정신은 가슴에 새기고 부끄러운 역사는 잊지 말아야 한다”며, “그 길에 앞장서시는 광복회 광명시지회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평생학습원 전시실에서는 시민들에게 3.1 독립 정신의 의미를 되새기는 안중근 의사 순국 추모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