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경 취재수첩
[취재수첩]청소년 대중교통비 지원 조례 부결시킨 광명시의회...

청소년의 이동기본권을 보장하고,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해 다수의 지자체가 버스 및 전철 요금을 지원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연간 최대 30만원을 지급하고 있는 것이 골자다.

이처럼 청소년에 대한 복지가 관심을 갖고 있는 가운데 광명시는 역행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실망감을 안겨주고 있다. 최근 광명시의회는 포퓰리즘이라는 핑계 아닌 핑계를 둘러대며 광명시 청소년에게 지급하기 위한 대중교통비 지원 조례를 부결시켜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는 것.

현재 광명시는 정부의 정책에 따라 노인복지를 위해 전철은 무료, 버스는 분기별 월 4만원을 지원하고 있는 상태지만 정작 청소년에게는 대중교통인 버스와 전철을 이용하는데 있어서 지원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광명시의회의 행태를 놓고 청소년들이 선거권이 없어 외면했다는 말이 나오고 있어 주목해야 할 것 같다.

일반적인 생각에서 접근을 할 경우 청소년기는 과도기에 있어 자존감이 무너질 경우 심한 상실감이나 자괴감에 빠져들기가 쉽다. 특히 예민한 청소년기의 학생들은 차별을 받는 느낌을 받거나 차별을 받을 경우 폭력적인 말과 행동이 충동적으로 나오는 조절능력을 잃는 경우가 많다.

특히 청소년들의 교류가 많아지면서 다른 지자체에서는 지원이 되는 것을 알고 있는데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광명시에서는 이유도 모른체 지원이 안된다는 사실과 차별을 받는 것에 대해 불만을 갖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정치인들의 입장에서 질풍노도의 시기를 겪고 있는 청소년들을 바라보고 판단을 내리면 청소년정책은 대안과 대책이 나오지 않는다. 집행부에서 청소년들을 위해 내놓은 대중교통비 지원을 정치적으로 접근하는 자체가 모순인 것이다.

정치적인 안목에서 정치적인 이중적인 결과를 생각하고 판단하는 잣대를 청소년들에게는 보여주지 말아야 하는 것이 진정한 정치인이다. '사돈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는 속담처럼 광명시의회 정치인들이 비유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