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스포츠
[스포츠]권필정 프로 "골프 그립의 중요성 잊어서는 안돼"

최근 국내 생활스포츠에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특정층만 즐길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진 골프가 생활스포츠로 각광을 받으며 저변확대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많은 동호인들이 홍수처럼 골프에 관심을 갖고 입문하면서 다양한 방법으로 골프를 가르치는 기술들이 유튜브를 통해 알려지고 있다. 이처럼 골프를 배우기 위해 입문하는 초보자들에게는 무엇이 중요한지가 관건이다.<편집자 주>

골프를 즐기는 사람들은 초급부터 상급까지 다양하다. 하지만 골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기본이라고 할 수 있다. 이에대해 권경주GDR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는 권필정(권경주GDR아카데미) 프로를 만나 기본기의 중요성을 들었다.

권필정 프로는 "모든것은 기본에서부터 시작된다라는 말이 있다. 골프도 올바른 그립에서 시작 된다는 말이 있다"면서 "과연 골프의 기본인 올바른 그립에 대해서 중요성을 인지하고 항상 연습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프로는 "우리는 철봉에 매달릴 때 큰 생각 없이 양 손으로 잡으며 매달려 있는다. 누군가 알려주지 않아도 어렸을때부터 습관적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검도, 야구, 탁구, 배드민턴, 테니스 등 손에들고 하는 운동에는 그에 맞는 그립이 존재하는데 시간이 지나면 잊어 버리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골프의 경우 그립에 문제가 있다면 클럽을 안정적이게 유지할 수 없고 몸의 힘을 클럽에 전달할 수 없다고 한다. 그 이유는 손목인데 손목의 힘이 빠져야 빠른 전환동작을 가질 수 있고 힘을 실어낼 수 있기 때문이란다.

그러면서 권 프로는 골프의 올바른 그립은 사람의 손의 크기, 그립의 두께 정도에 따라 조금씩 개인적인 차이가 있겠지만 중요한 것은 손목의 힘을 뺄 수 있는 그립을 잡아야 한다면서 망치로 못을 박을때와 나무 장작을 팰때의 사례를 들었다.

망치로 못을 박을때와 나무 장작을 팰때처럼 몸의 힘을 헤드 끝으로 전달해야 그만큼 공에 힘을 전달 할 수 있고 엘보우 부상없이 좋은 스윙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이다.

권필정 프로는 올바른 그립을 잡기 위해서는 수시로 연습을 하면서 변형이 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면서 올바른 그립 잡는 방법을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1. 왼손등이 타킷을 향한 상태에서 손바닥 우측 하단의 도톰한 근육 아래에 그립을 붙인다.
2. 샤프트가 검지의 가장 안쪽 마디를 가로지르도록 놓는다.
3. 검지를 갈고리처럼 구부려 그립을 감싸 쥔다.
4. 엄지를 제외한 나머지 세 손가락을 오므려 클럽을 쥐고 엄지손가락을 자연스럽게 내려 놓는다.

끝으로 권필정 프로는 "손에 힘을 빼라는 말은 곧 손목의 힘을 빼라와 같은 말이다. 만약 손가락에 힘이 들어가 있지만 손목의 힘이 빠진 상태면 상관없다. 골프의 기초이자 기본인 그립은 수없이 잡아보고 또 잡아봐야 나에 맞는 올바른 그립을 잡을수 있다"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