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스포츠
[스포츠]박주영 선수, 대보하우스디오픈 정상 올라데뷔 14년 279경기 출전 만에 첫 우승 달성
사진=KLPGA 제공

한국여자프로골프 박주영(사진 위) 선수가 KLPGA투어 데뷔 14년  279경기 출전 만에 드디어 첫 우승을 달성했다. 박주영 선수는 경기도 파주시 서원밸리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대보하우스디오픈(총상금 10억 원) 최종일 3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합계 7언더파 209타로 정상에 올랐다.

2010년 KLPGA투어에 데뷔한 박주영은 그동안 5차례 준우승을 차지했지만 우승은 한 번도 없었다. 미국 LPGA투어와 KLPGA 2부 무대인 드림투어를 통틀어서도 프로 무대 첫 우승이다. 박주영은 2021년 결혼해서 지난해 득남 후 1년 정도 쉬다가 지난 4월 투어에 복귀했다.

그는 "아들을 재워놓고 나서 퍼팅 연습을 했다"고 할 만큼 육아와 투어 병행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엄마가 된 뒤에야 고대하던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KLPGA투어에서 엄마 골퍼 우승은 김순희와 안시현, 홍진주에 이어 박주영이 4번째다.

박주영의 언니 박희영은 KLPGA투어에서 6차례 우승한 바 있어 KLPGA 사상 처음으로 자매가 투어 대회 챔피언에 오르는 진기록도 나왔다. 우승 상금 1억 8천만 원을 받은 박주영은 상금 랭킹 21위(3억 7천813만 원)로 올라섰습니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시즌 상금과 대상 포인트 1위인 이예원 선수는 자신이 참가한 모든 대회 컷 통과 기록을 세우겠다는 목표가 무너졌다. 컷탈락의 고배를 마신 것.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