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광명시, 페스티벌 광명 성황리 종료
페스티벌 광명 '부활' 공연(사진=광명시청 제공)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지난 21일과 22일 양일간 광명시민체육관 일대에서 개최한 2023 페스티벌 광명이 화려한 막을 내렸다.

도심 녹지공간에서 음악을 통해 일상에서 평화를 즐기는 축제로 기획된 2023 페스티벌 광명은 ‘빛(BEAT) 나는 광명’ 슬로건처럼 가을빛이 충만한 시민체육관 앞 잔디광장에서 대중들의 사랑을 받는 가수와 밴드들의 라이브 콘서트와 다채로운 축제 프로그램들로 구성되어 시민들로부터 많은 호평을 얻었다.

특히 토요일과 일요일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 헤이즈와 부활의 공연은 잔디광장을 가득 메운 시민들의 환호와 떼창이 어우러지며 보기 드문 장관을 연출하는 등 올해 축제의 하이라이트로 꼽혔다.

사전 공모를 통해 선발된 100명의 시민이 참여해 약 2개월간의 연습을 통해 22일 일요일 축제 광장에서 펼쳐진 시민 커뮤니티 댄스 프로젝트 “광명 흥한 춤”은 공연자와 관객이 하나 되어 즐기는 진정한 축제의 감동을 선사했다.

지역에서 활동하는 예술가, 단체들로 구성된 광명예술무대를 비롯해, 힐링 테라피 원데이클래스, 힘나는 체험 부스, 폼 나는 마켓 등 다양한 축제 프로그램들이 광명에서 거주하거나 활동하는 지역 문화역량으로 채워지는 등 함께 만들고 즐기는 광명시 대표축제에 걸맞은 모습을 보여줬다.

행사 종료 후 현장과 SNS 등에서는 “광명에 이런 축제가 없었는데 앞으로 계속 이런 축제가 있었으면 좋겠다”, “이번 축제 너무 재미있었다. 이런 축제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등 올해 축제에 대한 만족과 내년을 기대하는 이야기들이 이어졌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지난해 축제보다 더욱 많은 시민이 함께 하고 즐거워하시는 모습에서 축제를 준비한 보람과 의미를 찾을 수 있었다”며 “올해의 성과를 바탕으로 시민 여러분에게 사랑받고 또 자랑할 수 있는 축제로 나아갈 수 있도록 더 많이 노력하고 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