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인터뷰
이혜영, '천진난폭' 하답니다~

   
 
▲ 연기 다시 시작했어요~
 
KBS 2TV 수목드라마 '달자의 봄' 현장공개에서 이혜영을 만났다. 조금씩 재미를 더해가고 있는 '달자의 봄'에서 그녀는 쇼호스트 위선주역을 소화해내고 있다.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오달자가 자신하고 너무나 똑같았다고...

현장공개에 모습을 비친 그녀는 피곤한 모습이었다. 약간 부은 듯한 얼굴. 촬영하느라 밤을 샛다고 말한다. 연기를 할 수 있어 편해보이기도 했다. 자신의 이미지를 가장 잘 알린 오락프로그램 '여걸식스'를 그만뒀다. 이번 드라마 '달자의 봄'에 전념하기 위해서다.

   
 
▲ 환하게 웃고 있는 이혜영
 
이혜영에 대해 공형진은 "천진난폭"하다는 표현으로 그녀의 감춰진 모습을 말했다. 어느정도일까. 겉으로 보이는 차가운 모습이 아닌 앳된 어린애 같은 목소리로 어리광(?)을 부리고 새침한 행동을 같이 보여준단다.

그녀는 '여걸식스'를 그만두면서 가진 자리에서 감동을 받았다. 여걸식스를 맡았던 담당 PD와 스탭들이 모두 참석을 해 아쉬움을 표현했다. 솔직히 눈물을 감출 수 없었단다.

천진난폭한 그녀는 '달자의 봄'을 이렇게 말한다. 30대 동갑내기들의 이야기가 그대로 담겨 있다고. 누구나 간직하고 있는 추억, 낭만, 사랑, 삶을 생각하게 한다는 것.

   
 
▲ 연기에 전념해야지요...
 
어느덧 그녀도 30대의 한 자리를 꿰차고 있는 위치다. 만약 20대로 돌아간다면 무엇을 하고 싶을까. 혹시 다시 가수로 활동하고 싶지 않았을까. 그녀는 "저는 노래 잘 못해요. 립싱크만 해서 라이브가 부족해요"라며 부족함을 인정하고 가수로는 돌아가지 않겠단다.

이혜영은 "오달자역을 자신이 맡았다면 채림처럼 연기를 못했을 거에요"라며 "채림이 달자역으로 딱이에요"라고 전했다. 지금은 '달자의 봄'에 집중하고 있지만 영화와 후속 드라마 대본을 검토중이란다.

잠깐이지만 짧은 인터뷰를 하는 동안 그녀의 눈가에는 촉촉함이 비쳐지기도 했다. 30대의 추억이란 말을 할 때 감성만큼은 숨길 수 없었나 보다. 앞으로 지금보다 더 깊은 감성을 담은 연기를 보여주기를 바란다.

이정민 기자  com423@dreamwiz.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