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복지 고양시
[환경]고양시, 소각되던 소화가스를 대체연료로 사용해 연료비 절감
사진=고양시청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음식물류폐기물 처리시설인 '고양바이오매스 에너지시설'에서 음식물처리과정 중 발생되는 소화가스(메탄 60~70%)를 시설운영에 필요한 도시가스(LNG)의 대체연료로 사용해 예산절감은 물론 시설운영의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그간 고양바이오매스 에너지시설에서는 값비싼 도시가스(LNG)를 악취제거 연료로 사용하고 있었으나, 실무부서에서 도시가스사업법 등 관련법규를 적극 검토해 가스공급장비 및 안전관리시스템을 개선한 후, 그동안 소각되던 소화가스를 올해 하반기부터 악취방지시설(RTO)에 악취제거 연료로 도시가스를 대체‧공급함에 따라 올해 가을(9~11월) 월간 약 1,000~1,500만 원의 예산절감 효과를 가져온 것으로 파악된다.

서광진 자원순환과장은 "악취방지시설에 새로 정비된 소화가스 공급시스템이 현재처럼 안정적으로 가동될 경우, 연간 최대 약 2억 원의 예산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되며, 고양바이오매스 에너지시설을 환경자원화시설의 모범사례로 타 지자체에서 지속적으로 견학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